광고문의

070-4800-1877
라 이 프
생활정보
여   행
스 포 츠
출산/육아

책 이야기

왜 질문에 주목해야 하는 것일까?올바른 질문을 위한 가장 구체적인 방법 인류 역사에는 중요한 사건들이 많다. 최초로 불..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직업이 등장하고 이제는 더 이상 평생직장의 개념도 사라졌다. 직장을 ..
        숲속을 걸으면서 사람들과 교감하고 몸과 마음도 치유한 경험을 담은 한 걷기 마니아의 도보..
 비즈니스북스는 2008년부터 10년 넘게 매년 출간되었던 독보적 미래 예측서 <세계미래보고서> 시리즈의 최신판 ‘세..
여     행
> 라이프 > 여 행


목돈을 만들어 해외여행을 갈 수 있다고 광고하며 적립식 여행상품을 판매해 온 대전의 한 중소 여행사가 최근 파산했다. 전국 각지 피해자만 1000여 명이 넘고 피해 금액도 수십억 원에 달해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해당 여행사의 주력 상품은 매달 돈을 내고 모인 돈으로 원하는 여행을 떠날 수 있는 적립식 상품이었다. 한 구좌당 한 달에 4만 원씩 불입하면 4년 후에는 200만 원을 받아 이 돈으로 고객이 원하는 시기와 장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다. 또 만약 여행을 가지 못하게 되면 만기 도래 시 전액 환급 조건이었다.

하지만 만기 시점이 도래하자 문제가 생겼다. 영업사원 등 사업자들은 300만 원에서 1300만 원 정도의 보증금을 내고 서울과 천안, 부산 등 지역에서 영업해왔는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게 된 것은 물론 지인과 가족 등을 상대로 여행상품을 가입시켜 피해가 더 커졌다.

결국 여행사 대표 A씨는 돌연 경영난으로 회사를 더 운영하기 어렵다며 5월 법원에 파산 신청을 했다. 지난달 26일자로 대전지법 제1파산부는 이 업체에 파산 선고를 내렸다.

A씨는 회사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파산선고를 받아 여행 및 회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어려워져 전체적인 업무를 중단하게 됐다. 회원 여러분께 큰 실망을 안겨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차후 조금이라도 회원님들의 손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코로나19로 중소 여행사들이 잇따라 부도기 나자 이 업체에도 불안한 고객들의 문의가 이어졌지만 A씨는 “여행을 가지 않고 돈을 불입만 하고 있어서 오히려 괜찮다”며 안심시켜온 것으로 알려져 더욱 비판을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A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작성일자 2023-07-10